JANG SEUNG TAIK 장승택

장승택(b.1959)은 빛과 색이라는 가장 근원적인 요소에서부터 회화세계를 펼쳐나간다. 오랜 세월을 거쳐 재료에 대한 연구를 해왔던 그는 이제 다시 원점으로 돌아와 붓을 잡았다. 회화에 있어 뻔한 도구인 붓을 사용했지만 ‘겹회화’는 전혀 진부하지 않다.

1미터가량의 평붓으로 단번에 내려친 선은 유려하고 거침없다. 그렇게 쌓여간 선들은 모호한 색의 경계 속에서 심오한 면으로 거듭난다. 그렇게 태어난 면은 감상자를 빛의 심연 속으로 끌어당긴다.

세상에 똑같은 색은 없다. 똑같은 빛도 존재하지 않는다. 우리는 매일 새로 태어나 세상의 색을 마주한다. 장승택의 회화도 그렇다. 그래서 그의 작품을 볼 때 감상자마다 각기 다른 감각을 마주하는 경험을 한 채 집으로 돌아갈 수 있는 것이다.


장승택은 다양한 매체로 실험하듯 작품을 창조해왔다. 왁스에서부터 플라스틱까지 캔버스에 구애받지 않고 자유롭게 매체의 특성을 연구하던 그는 빛의 반투명성에 매료되어 자신의 회화세계를 펼쳐나갔다.

그가 창조한 빛은 어느 한 단어로 형용할 수 없는 신묘한 힘을 갖고 있다. 새벽녘의 어스름한 푸른빛부터 화사한 봄날의 분홍빛까지 아우르는 색의 스펙트럼은 인간의 생애와 어딘가 닮아있다.  그래서 그 심오한 빛을 마주할 때면 삶의 희로애락이 파노라마처럼 스쳐 지나간다. 이러한 영적인 경험은 무생물이던 프레임 안에 생명력을 불어넣는다.

숨이 불어 넣어진 회화에는 생명이 요동친다. 하지만 외면은 놀랍도록 고요하다. 이러한 역설은 장승택의 회화를 더욱 파격으로 만드는 요소다. 고요함 위에 얹어진 감상은 다시 태어나 새로운 회화를 구성한다.


그의 회화는 전통에서 한걸음 떨어져 있다. 자신만의 세계를 구축해 신선한 파격을 선사하던 그의 작품은 시간이 흐를수록 익숙하고 친숙해진다. 그러나 장승택은 안주하지 않는다. 또다시 새로운 매체와 기법으로 우리를 놀라게 만든다.

어떤 대상이 소속된, 지금 이 시대에 적용되거나 부합하는 성질을 뜻하는 ‘당대성’은 장승택의 회화세계를 관통하는 단어다. 시대의 흐름에 도태되지 않고 매번 새로운 자신만의 길을 개척하는 그는 이제 다시 원점으로 돌아왔다. 그의 작품이 원점에서 멈춰있을지, 아니면 또 다른 방향의 길을 개척할지는 아무도 모른다. 그러나 다름으로 인해 다음을 기대하게 만드는 것이야말로 예술가의 가장 큰 덕목이 아닐까.


-


Jang Seung taik (b.1959) unfolds the world of painting from the most fundamental elements of light and color. Having studied materials for many years, he has now returned to the starting point and grasped the brush. Although the brush, an obvious tool in painting, is used, "layered painting" is not cliche at all.


The line struck at once with a flat brush of about 1 meter is flexible and outspoken. The lines piled up like that are reborn as profound sides within the boundaries of ambiguous colors. The side thus born attracts the viewer into the abyss of light.
There is no such thing as the same color in the world. The same light does not exist. We are born new and face the color of the world every day. So is Jang Seung taik's painting. Therefore, when looking at his work, each viewer can return home with the experience of facing different senses.

Jang Seung taik has created works as if experimenting with various media. While freely studying the characteristics of the medium, from wax to plastic, he was fascinated by the translucency of light and unfolded his painting world.


The light he created has a mysterious power that cannot be described in one word. The spectrum of colors, ranging from the dark blue at dawn to the pink color of a bright spring day, resembles human life somewhere. So, when facing the profound light, the joys and sorrows of life pass by like a panorama. This spiritual experience invigorates life in an inanimate frame.
Life fluctuates in this painting. But the outside is surprisingly still. This paradox is a factor that makes Jang Seung-taik's painting even more unconventional. Appreciation on top of silence is reborn and forms a new painting.

His paintings are a step away from tradition. His work, which had built his own world and provided a fresh surprise, became more and more familiar over time. However, Jang Seung-taik is not complacent. Again, he surprises us with new media and techniques.
Contemporaneity, which means a property that is applied or conformed to this era, to which an object belongs, is a word that penetrates Jang Seung-taik's world of painting. He is now back to his origins, pioneering his own path every time without falling behind with the flow of the times. No one knows whether his work will stop at the beginning or pave the way for another. However, isn't it the artist's greatest virtue to make them look forward to the next due to differences.

 


@gallery_x2

all@galleryx2.com


+82-(0)2-6207-5930

 TUE-SAT 10:00-19:00


146, Hakdong-ro, Gangnam-gu, Seoul, Kor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