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IM JAE YI  김재이

김재이는 제주에 터를 잡고 따뜻한 시선으로 해녀의 삶을 관찰한다. 해녀로 살 수밖에 없었던 그들의 삶을 캔버스라는 세계에 풀어놓음으로써 젊고 열정적인 모습으로 변화시킨다.


"이윽고 해녀는 바다 밖으로 솟아, 비로소 날아오르기 시작한다."


해녀를 조명하던 그의 예술 세계는 이제 더욱 확장되어 누군가의 어머니로, 아내로, 그리고 딸로 살아온 모든 여성의 삶의 궤적을 훑는다. 상징주의에 바탕을 두고 있는 그의 회화는 이제 대중적이고 개성 있는 이미지를 자기화하는 작업을 수행한다. 산드로 보티첼리의 비너스와 같은 상징들은 김재이의 의도 하에서 새로운 의미를 부여받는다. 이에 따라 감상자는 익숙한 이미지를 낯선 것으로 느끼게 된다.


부드럽고 진중한 색채로 담아낸 그의 상징들은 섬세하고 세밀한 필치로 구성되어 있다. 사실적인 형상을 띠고 있지만 그 의미를 전부 드러내지 않아 감상자를 상상하게 만든다. 이렇듯 김재이의 회화는 사실과 상징이 혼재되어 있어 이 두 가지의 경계를 완벽하게 분류할 수 없도록 만든다.


외적인 모습에 자신을 가두지 말자는 말은 진부하다. 그러나 그 진부한 메시지를 그림으로 재탄생시킨 김재이의 작품에는 신선함이 가득하다. 진정한 나 다움은 무엇일까. 김재이는 작품을 통해 자신을 돌아볼 수 있는 시간을 선사한다.

 

-


Kim Jae Yi picks out a site in Jeju and observes the life of ‘*haenyeo’ with a warm gaze. The artist transforms their lives, which had no choice but to live as ‘haenyeo’, into a young and passionate figure by releasing them into the world of canvas.

*Haenyeo: A woman who enters the sea and collects seafood, wearing simple diving suits, diving flippers, and masks without oxygen tanks.


"In time, the ‘haenyeo’ rises out of the sea and begins to soar.“


Her art world, which used to illuminate ‘haenyeo’, has now expanded further to examine the trajectory of every woman who has lived as someone's mother, wife, and daughter. Artists paintings, based on symbolism, now carry out the task of magnetizing popular and individual images. Symbols such as Sandro Botticelli's Venus are given new meaning under Kim Jae Yi's intention. Accordingly, the viewer feels the familiar image as unfamiliar.


Symbols, which are captured in soft, deep colors, are composed of delicate and detailed strokes. It has a realistic shape, but it does not reveal all of its meaning, making the viewer imagine. As such, Kim Jae Yi's painting is a mixture of facts and symbols, making it impossible to completely classify the boundaries between the two.

It is trite to say not to lock yourself up in appearance. However, Kim Jae Yi's work, which recreated the cliché-like message into a painting, is full of freshness. What is true me. Kim Jae Yi provides time to reflect on herself through her work.


@gallery_x2

all@galleryx2.com


+82-(0)2-6207-5930

 TUE-SAT 10:00-19:00


146, Hakdong-ro, Gangnam-gu, Seoul, Kor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