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SUBOYAMA SAYURI   츠보야마 사유리

츠보야마 사유리(b.1983)는 생명과학을 전공하며 의료기기와 각종 약품에 노출된 어린시절에 영감을 받아 삶과 자연, 치유의 이미지를 캔버스 위에 그려낸다. 화면을 가득 채운 무감각한 인물의 실루엣 안에는 다양한 흔적들이 자리를 잡고 있다. 머릿속을 맴돌고 있는 복잡한 흔적들은 마치 톱니바퀴처럼 서로 맞물려 독특한 문양을 형성한다. 이러한 문양으로 인해 얼핏 단순해 보였던 실루엣은 좀 더 고차원적인 형상으로 거듭난다.


복잡한 인물의 내부와 상반되어 인물의 외부를 구성하고 있는 단색의 배경은 인물과 외부에 명확한 경계선을 그어주는 동시에 실루엣과 자연스레 녹아 들어 작품에 통일감을 주고 있다.


물성의 차이에서 드러나는 질감의 변화 또한 그의 작품을 흥미롭게 만드는 요소다. 뿐만 아니라 필압에 차이를 두어 독특한 형태로 남긴 붓자국은 평면의 캔버스를 입체적으로 구성하려는 작가의 고민이 드러나는 부분이다. 부드러움과 투박함을 오가는 스트로크 사이에 담긴 고뇌는 감상자가 작품에 더욱 몰입하게 만든다.

 

-


Tsuboyama Sayuri (b.1983) draws images of life, nature, and self-healing on canvas, inspired by her childhood when she was familiar with medical devices and drugs as a student who majored in biology. For her, painting is a message to herself and to the world in an effort to understand the world.


Tsuboyama's screen composition has a special magnetism. The figure is boldly placed in the center of the canvas to attract the viewer's attention. The simple silhouette faced when the audience’s eyes moved is concise but has a great visual impact. The heavy impact soon becomes debris and settles throughout the screen.


Various traces are located behind the silhouette of the insensitive character filling the screen. The traces circulating in the head interlocked with each other like cogs to form a unique pattern. Due to this pattern, the screen, which was a simple image, is reborn with an advanced configuration. Changes in texture revealed by differences in physical properties are also factors that make Tsuboyama's work more intriguing. The brush marks that make up the texture move back and forth between delicacy and roughness and contain her own personality.


@gallery_x2

all@galleryx2.com


+82-(0)2-6207-5930

 TUE-SAT 10:00-19:00


146, Hakdong-ro, Gangnam-gu, Seoul, Kor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