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NG TIME NO SEE 롱 타임 노 씨

연말에 주고받는 인사들을 좋아합니다. 상투적인 인사말일지라도 돌고 돌아 따뜻함이 되곤 하니까요. 매년 맞는 연말이지만 항상 이맘때가 되면 별것 아닌 말에도 괜히 코끝이 찡해집니다. 서로에게 변하지 않은 마음을 공유하는 계절, 그래서 겨울이 좋습니다. 


칼바람 속에 다시 만날 수 없는 인연들이 문득 떠오릅니다. 우리는 언제까지 그대로일 수 있을까요. 당장 눈앞의 풍경도 시시각각 변하는데 마음이라고 변하지 않을 수 있을까요. 겨울을 따라 길게 늘어진 밤의 한 조각을 베어내어 영원을 바라는 마음을 꾹꾹 눌러 담습니다.


갤러리 X2는 한 해를 따뜻하게 마무리할 수 있도록 전시 <Long time no see>를 기획했습니다. 이번 전시를 통해 매일 바쁘게 하루하루를 살아가느라 먼지 쌓인 인연들에 다시 마음을 전할 수 있기를 바랍니다. 


긴긴밤이 이어지더라도 변하지 않을 단 한 가지 마음을 당신께 전합니다.


Long time no see.


-


I love holiday greetings. Even if it's a cliché, it's a greeting that comes full circle and warms my heart. It's that time of year again, but I always find myself cringing at the words. I love winter because it's a time of year when we share our unchanged hearts with each other. 


In the chill of the air, I'm reminded of all the relationships I'll never see again. How long can we stay the same, when even the landscape in front of us is ever-changing, and our hearts are unchanging? We carve out a slice of the long winter night and hold it tightly, wishing for eternity.


Gallery X2 has organized the exhibition 'Long time no see' to end the year warmly, and we hope that through this exhibition, we can reconnect with the relationships that have gathered dust in the busyness of our daily lives. 


I convey to you the one thing that will not change even if the long nights continue. 


Long time no see.


@gallery_x2

all@galleryx2.com


+82-(0)2-6207-5930

 TUE-SUN 10:00-19:00


146, Hakdong-ro, Gangnam-gu, Seoul, Korea